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NHL 新동맹, 누가 먼저 가을잔치 참석할까?

한국 프로야구에도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가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가늠하는 4강을 기점으로 프로야구 판도는 최근 몇 년간 고착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xml:names.....

친정팀에 비수를? 아니면 애정을?

지난 토요일 무등 야구장에서 KIA와 한화가 맞붙었다. 5-1로 앞서고 있던 KIA는 7회말 또다시 1사 1,2루의 찬스를 잡는다. 이때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이범호가 친정.....

삼성의 화끈한 공격야구, 기대해도 좋을까?

지난 3월 12일부터 진행되었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롯데가 3년 연속 1위에 오르며 ‘봄의 강자’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13경기를 치른 롯데는 팀타율(0.289)과 평균자책(.....

‘조강지처’ 손민한의 부활을 기다리는 이유

롯데 팬들에게 손민한이란 어떤 존재일까? 비유하자면 이대호가 고생하는 와중에도 힘들게 공부시켜서 ‘가문의 영광’을 빛낸 자랑스러운 막내아들이라면, 손민한은 어려운 시기에 온갖.....

KIA 중심타선 LCK포의 중추는 ‘이범호 시프트’

올 시즌 KIA가 타선에 거는 희망은 바로 ‘L-C-K포’에 달렸다. 이범호-최희섭-김상현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 3인방의 이니셜을 따서 만들어진 이름이다.<?xml:namesp.....

‘스포테이너’ 양준혁에 대한 기대와 우려

‘양신’ 양준혁의 예능 프로그램 고정출연 소식은 야구팬들 사이에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은퇴 이후에도 각종 방송 프로그램과 행사 참여, 강연 등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투고타저 KIA, 공갈포 탈출 없인 명예회복도 없다!

1994년 태평양 돌핀스의 돌풍은 대단했다. 전년도 꼴찌에 그쳤고 창단 이래 줄곧 중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던 태평양은 94년 일약 인천야구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키며 리그 2위에.....

'끝판왕' SK가 불안하다고? 진짜로?

SK는 최근 4시즌 연속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하여 이중 3번이나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야말로 ‘SK 왕조 시대’라고 할만하다. SK의 전성시대를 이끈 김성근 감독은.....

류현진-김광현, 정규시즌에도 만날 수 있을까?

지난 15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SK의 경기는 단순한 시범경기 이상의 화제를 모았다. 류현진(24·한화)과 김광현(23·SK)이라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좌완 에이스들의 사상.....

'라이벌' 구도가 프로야구 흥행을 부른다

선의의 경쟁이 1980년대 해태 선동열과 롯데 최동원의 에이스 맞대결은 프로야구 최고의 이슈였다. 설명이 필요없는 두 국보급 투수의 맞대결은 당시 영·호남을 연고지로 하는 두.....



티스토리 툴바